2020.01.23 (목)

  • 맑음속초8.5℃
  • 맑음2.7℃
  • 맑음철원2.2℃
  • 맑음동두천4.9℃
  • 맑음파주4.6℃
  • 맑음대관령2.4℃
  • 맑음백령도6.5℃
  • 맑음북강릉9.4℃
  • 맑음강릉10.3℃
  • 구름많음동해9.7℃
  • 연무서울5.5℃
  • 연무인천4.7℃
  • 맑음원주4.7℃
  • 흐림울릉도8.4℃
  • 맑음수원6.3℃
  • 맑음영월7.4℃
  • 맑음충주4.4℃
  • 맑음서산6.8℃
  • 흐림울진9.7℃
  • 구름조금청주6.1℃
  • 구름많음대전5.6℃
  • 흐림추풍령3.1℃
  • 박무안동2.5℃
  • 흐림상주2.9℃
  • 흐림포항7.8℃
  • 구름조금군산8.5℃
  • 비대구4.2℃
  • 흐림전주6.6℃
  • 비울산7.7℃
  • 비창원5.1℃
  • 박무광주6.7℃
  • 흐림부산9.1℃
  • 흐림통영7.5℃
  • 구름많음목포5.3℃
  • 흐림여수8.4℃
  • 구름많음흑산도8.4℃
  • 흐림완도8.6℃
  • 구름많음고창5.6℃
  • 흐림순천8.5℃
  • 연무홍성(예)5.7℃
  • 흐림제주11.5℃
  • 흐림고산11.0℃
  • 흐림성산11.2℃
  • 흐림서귀포13.3℃
  • 구름많음진주7.3℃
  • 맑음강화6.9℃
  • 맑음양평3.9℃
  • 맑음이천4.6℃
  • 맑음인제3.1℃
  • 맑음홍천2.3℃
  • 흐림태백3.3℃
  • 맑음정선군5.3℃
  • 맑음제천5.6℃
  • 흐림보은3.9℃
  • 맑음천안6.0℃
  • 구름조금보령7.4℃
  • 구름많음부여8.2℃
  • 흐림금산4.2℃
  • 구름조금부안7.7℃
  • 흐림임실5.5℃
  • 흐림정읍4.9℃
  • 흐림남원6.6℃
  • 흐림장수4.2℃
  • 흐림고창군4.9℃
  • 구름많음영광군5.5℃
  • 흐림김해시5.9℃
  • 흐림순창군6.5℃
  • 흐림북창원5.2℃
  • 흐림양산시9.1℃
  • 흐림보성군11.3℃
  • 흐림강진군8.2℃
  • 흐림장흥8.6℃
  • 흐림해남5.6℃
  • 흐림고흥8.4℃
  • 흐림의령군5.2℃
  • 흐림함양군7.2℃
  • 흐림광양시9.3℃
  • 구름많음진도군7.4℃
  • 흐림봉화5.3℃
  • 흐림영주4.1℃
  • 흐림문경3.5℃
  • 흐림청송군3.3℃
  • 흐림영덕7.5℃
  • 흐림의성3.6℃
  • 흐림구미3.9℃
  • 흐림영천4.8℃
  • 흐림경주시6.5℃
  • 흐림거창5.5℃
  • 흐림합천6.2℃
  • 흐림밀양6.6℃
  • 흐림산청7.2℃
  • 흐림거제7.1℃
  • 흐림남해7.4℃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시․도민이 지혜를 모을 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종합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시․도민이 지혜를 모을 때!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필요성 및 발전방향 연구용역’최종보고회 개최
활주로 연장 등 시설규모 및 발전방향에 대한 근거 제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필요성 및 발전방향 연구용역 최종보고회1.jpg

 

내년 1월말, 대구․경북의 지역경제 중심 역할을 수행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입지가 결정된다.

 

따라서 본격적으로 통합신공항 건설 규모와 배치 등 구체적인 계획 수립을 위한 대구시의 ‘통합신공항 기본계획 용역’과 국토교통부의 ‘사전타당성검토 용역’이 내년부터 시작될 것이다.

 

이에, 경북도는 통합신공항 입지선정 이후, 기본계획 단계에 지역민이 희망하는 신공항건설을 위해 지난 8월부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필요성 및 발전방향 연구용역’을 수행했으며, 용역결과에 대한 최종보고회를 16일 도청 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연구용역 결과를 살펴보면, 현재 대구공항은 소음과 환경문제, 공항시설 포화문제, 대구․경북권 거점공항 역할 요구 증대 등으로 이전 필요성이 대두되며, 새롭게 이전하는 통합신공항은 항공산업, 물류, 유통, 비즈니스, 관광 등을 아우르는 지역의 산업․관광 중심공항으로 성장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장래항공수요 예측을 통해 시설규모를 분석할 수 있는데, 항공수요는 통합신공항 개항시점(`26년) 490만명을 시작으로 2050년에는 950만명에 이르러, 항공여객 1천만명 시대가 될 것으로 분석됐다.

 

항공수요를 감안한 시설 규모는 활주로 3,200m, 여객터미널 69천㎡, 계류장 22만㎡와 장래 확장성도 함께 검토되어야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 현재, 대구공항 시설현황

 - 활주로 : 2,755m(1본), 2,743m(1본), - 계류장 : 51,182㎡

 - 여객터미널 : 27,088㎡, 화물터미널 : 844㎡

 

또한, 신공항 건설에 따른 배후신도시는 국제항공업무지구, 항공물류지구(항공물류복합단지, 항공MRO단지), 항공복합산업지구(항공복합산업단지, 국제업무단지, 에어시티)로 세분화 및 단계적 조성이 바람직한 것으로 분석됐다.

 

배용수 경상북도 건설도시국장은“통합신공항 건설사업은 대구․경북 4개 권역(대구-포항-구미-신공항)을 하나의 광역경제권으로 묶어, 전세계와 직접 연결하는 네트워킹․허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며, 기업 투자유치, 관광활성화, 인구유입 등을 통해 지역에 상상 이상의 경기 부양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